LA 타임즈 “평소답지 않았던 류현진, 그럼에도 매우 효율적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전에서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10승을 달성한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 /사진=로이터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전에서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10승을 달성한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 /사진=로이터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이 천신만고 끝에 시즌 10승과 메이저리그 통산 50승을 달성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로 선발로 나선 류현진은 6이닝을 무실점으로 마치면서 역사적인 전반기 일정을 마치게 됐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전에서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 3볼넷 5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2회와 3회 들어 수비 실책이 나오면서 힘든 경기를 치렀던 류현진은 평소답지 않게 볼넷을 3개나 내줬다. 이날 전까지 시즌 내내 볼넷 7개만을 내줬던 것을 감안하더라면 이례적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최고 구속 94마일(약 151㎞)의 패스트볼을 바탕으로 주무기인 체인지업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류현진은 삼진 5개를 곁들이며 장타를 한 개도 내주지 않으며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특히 6회말 매니 마차도에게 이날 세 번째 볼넷을 허용한 류현진은 후속타자인 프랜민 레예스를 상대로 89마일(약 143㎞) 커터를 통해 더블플레이를 만들어내며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도 선보였다.

현지 매체 ‘LA 타임즈’도 류현진의 활약상을 조명했다. 매체는 같은날 "타자들의 노력이 류현진을 향한 지원으로 이어졌다. 올스타전 출전을 앞둔 마지막 경기에 나선 류현진은 이전만큼의 주목할만한 제구력을 선보이진 못했다"면서 "시즌 내내 7개의 볼넷을 내준 류현진은 이날만 볼넷 3개를 기록했다. 지난 4월 22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처음이다. 평소답지 않았지만, 류현진은 여전히 매우 효율적이었다"며 류현진의 호투를 조명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