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더 멀리~"… 여름휴가, 장거리여행 '정석' 통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체코 프라하성 야경. /사진=인터파크투어
체코 프라하성 야경. /사진=인터파크투어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레알 마드리드 축구장. /사진=인터파크투어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레알 마드리드 축구장. /사진=인터파크투어
불경기에도 여름휴가 시즌 장거리 해외여행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투어는 이번 여름휴가 시즌에 유럽과 미국 등 장거리 여행 수요(7~8월 출발 해외항공권 기준)가 전년 동기 대비 63.7%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유럽(73.8%)이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유럽은 각종 여행 예능 프로그램을 통한 꾸준한 노출, 루프트한자·에티하드·아에로플로트·에어프랑스 등 유럽 항공사의 공급석 증가 등으로 여행객이 늘었다는 설명이다.

여름휴가 시즌 장거리 여행지 인기 도시는 런던·파리·프라하·로마·프랑크푸르트·바르셀로나·취리히·자그레브·비엔나·마드리드 순으로 1~10위를 차지했다. 런던·파리·프라하·로마·프랑크푸르트 등 유럽의 핵심 여행지로 꼽히는 곳들이 1~5위를 차지하며 견고한 인기를 누렸다.

스위스 취리히는 7~8월 날씨가 좋고 특히 은하수가 가장 잘 나타나는 시기로 은하수를 보러가기 위한 여행객이 많다. 스페인 바르셀로나·크로아티아 자그레브·오스트리아 비엔나 등은 유럽 중에서도 특히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 가능해 순위권을 차지했다.

스페인 마드리드는 풍부한 관광거리는 물론 축구의 성지로, 산티아고에 있는 레알 마드리드 축구장을 방문을 원하는 축구 마니아층의 필수 여행지로 인기다.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여행의 성수기와 비수기의 구분이 모호해지는 추세지만 그래도 장거리 여행을 부담 없이 다녀오기에 최적의 시기는 여름휴가 시즌이라 장거리 수요가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