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호박' 무안군 농가 소득원으로 떠오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단호박 수매현장을 방문한 김산 무안군수(사진 왼쪽 2번째)/사진제공=무안군
단호박 수매현장을 방문한 김산 무안군수(사진 왼쪽 2번째)/사진제공=무안군
단호박이 양파 주산지인 전남 무안군의 새로운 농가 소득원으로 부상하고 있다.

10일 무안군에 따르면 무안군은 1읍면 1특화작물 지원사업을 통해 새로운 대체 품목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 무안군 단호박 생산농가는 350호며 재배면적은 187ha다. 올해 수매되는 물량은 약 4500톤이다.

생산된 단호박은 생산자법인과 계약된 업체를 통해 전량 매입된다.생산된 단호박은 kg당 750원에 수매되고 있다.1마지기(660㎡)에 90 ~ 100만원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는 것.

무안군은 매년 단호박 재배면적이 증가함에 따라 국내 가격 안정화를 위해 일본과 대만으로 수출도 타진하고 있다. 특히 수출 물류비 지원을 통해 경쟁력 제고에도 앞장서고 있다.

무안군 친환경농업과 박태일 담당은 "우리군 대표적 품목인 양파 가격의 하락으로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요즘 새로운 대체작물인 단호박을 집중 육성해 새로운 농가 소득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단호박의 대표적 효능인 노란색의 베타카로틴은 애호박, 늙은 호박에 비해 9 ~ 10배 많다. 또 베타카로틴은 항산화 물질인 카로노이드의 일종으로 세포 손상을 방지하고 여러 암의 발생을 억제하며 심혈관 질환의 인자를 감소시키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