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당한 베트남 여성, 내연녀다? "유부남이라고 말했는데…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트남 여성 폭행 장면. /사진=뉴스1
베트남 여성 폭행 장면. /사진=뉴스1

베트남 이주 여성 A씨(30)가 한국인 남편 B씨(36)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A씨는 내연녀”라는 B씨 전처의 주장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자신을 B씨의 전 부인이라고 소개한 C씨는 지난 9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 ‘베트남 폭행 영상 속 여자는 내연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C씨는 "동영상 속 베트남 여성 또한 다를 게 없는 똑같은 짐승이고 진실로 피해자가 아니라는 걸 알리고 싶어 글을 올리게 됐다"고 작성했다.

그는 폭행 피해자인 A씨가 자신이 B씨와 이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내연 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C씨는 “제 개인 가정사인 거 너무나 잘 알지만 저 베트남 여성 또한 이혼하지 않은 유부남을 만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남자는 유부남이고 아이도 있고 만나지 말아라'라는 말을 여러 차례 직접적으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유부남의 아이를 임신하고 베트남에 가서 그 아이를 낳고 베트남에서 결혼식 및 돌잔치하는 걸 알았다”며 “아이를 한국에 데려와 버젓이 키우고 있는 이 상황이 너무 소름 끼치고 속상해 글을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B씨에 대한 합당한 처벌이 필요하다고도 말했다. 그는 "저 남자 역시 폭언·가정폭력·육아 무관심·바람 피운 죄로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폭력은 저 또한 무섭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두 사람 모두 부디 엄중히 처벌해주시고 저 여자 또한 한국이 아닌 베트남으로 다시 돌아가게 꼭 도와주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B씨는 지난 4일 전남 영암군 삼호읍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A씨를 주먹과 발, 둔기 등으로 수차례 폭행했다. A씨는 폭행 장면을 자신의 휴대전화로 촬영해 인터넷상에 올렸고 영상이 SNS 등으로 확산되면서 공분이 일었다.

B씨는 지난 7일 특수상해와 아동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고 다음날 구속됐다. A씨는 손가락과 갈비뼈 등이 골절돼 전치 4주 이상의 진단을 받고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