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日 대형은행 회동서 “한일관계 악화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7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반도체 필수 소재 수출 규제 해결 방안 모색 차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배훈식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7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반도체 필수 소재 수출 규제 해결 방안 모색 차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배훈식 기자
일본을 방문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대형은행 관계자들을 만나 한일관계 악화에 대한 우려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일본 ANA TV 등 현지언론은 이 부회장은 일본 대형은행 관계자들과 만나 반도체 재료 수출규제로 인해 8월15일 광복절을 앞두고 한국내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이 퍼져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될 것을 우려했다고 동석했던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는 한국 소비자들의 반일 감정이 고조될 경우 일본기업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한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들은 또한 이 부회장이 일본기업과의 협의 등을 추진한 뒤 11일 한국으로 귀국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의 한국수출 절차를 까다롭게 강화하자 7일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