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손정은, 보톡스 시술 고민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디오스타' 손정은./사진=MBC 방송캡처
'라디오스타' 손정은./사진=MBC 방송캡처

'라디오스타' 손정은 MBC 아나운서가 보톡스 시술을 고민한 적이 있다고 말해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특집으로 꾸며져 김성령, 손정은, 김병현, 남창희가 출연했다.

이날 손정은은 "김상중 때문에 보톡스 시술을 고민했었다"고 털어놨다.

드라마 '더 뱅커'에 출연했던 손정은은 “제가 대사를 칠 때 자꾸 눈썹을 씰룩거린다. 이 때문에 ‘더 뱅커’에 함께 출연했던 김상중 선배로부터 '눈썹 움직이지 마'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앵커 시절 뉴스를 전달할 때 중요한 단어를 강조하는 버릇이 있었다. 자연스럽게 눈썹이 올라간다”고 직업병 때문에 비롯됐음을 밝혔다. 

이를 듣던 김국진은 “저도 여배우랑 처음 연기할 때 인사를 하는데 ‘대단히 반갑습니다’라고 했다. MC로 진행하던 버릇이 있어서 그렇게 대사가 나왔다”고 말했고 손정은은 격하게 공감했다.

그러면서 손정은은 "'더뱅커' 드라마 감독이 대학교 때 친구다. 지나가다가 1층 로비에서 만났는데 뉴스에서 내려왔으니 연기를 하자고 하더라. 나도 너무 좋다고 해서 금융감독원 팀장 역할을 하게 됐다. 실시간 댓글을 계속 봤다. 칭찬으로 시작하다가 악플이 달리기 시작하더라. 그 중에 하나가 눈에 띄었다. '그래도 오상진보다는 낫다'였다"며 웃었다.

아나운서지만 연기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아나운서의 위기에서 출발했다. 아나운서들이 위기라는 걸 다 알고 있다. 어떻게 하면 확장해 브랜드화를 시킬 수 있냐에 대해 회의했다. 외연확장을 지지하기로 했다. 김정현 아나운서가 캐스팅될 뻔했다. 원래는 '무조건 안 돼'였지만 이제 다시 그런 제안을 받으면 충분히 나갈 수 있게 됐다. 난 자유로운 영혼이다. 웃는 걸 좋아하고 수다 떠는걸 좋아하는데 방송에서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 '라스'에서 박장대소할 수 있어 너무 좋다"며 달라진 아나운서국의 분위기를 언급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