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정비사업, ‘분양가상한제’ 뚫을까… 연내 1만가구 분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부의 집값 안정을 위한 추가규제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다. 최근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시사를 비롯해 각종 추가규제 도입 얘기가 곳곳에서 들려온다. 이 경우 서울 등의 도심지역 내에 신규주택 공급은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 공급을 앞둔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 물량의 흥행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7~12월 중 서울에서 분양 예정인 정비사업 물량은 20개 단지 1만1700가구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기 전 분양을 하려는 건설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 돼 하반기 서울시 정비사업 분양물량은 전년보다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약자들 입장에선 중도금 대출 규제 등으로 목돈마련이 쉽지 않은 만큼 철저한 자금계획이 수반된 청약전략이 필요한 상황이다.

반면 연내 분양 받을 경우 준공 후에 가치는 한층 높아질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2008년 분양가상한제 본격 시행을 앞두고 2007년 말 몰아내기 분양이 이뤄진 후 한동안 분양시장은 미분양적체로 어려움을 겪었었다”며 “하지만 공급이 줄고 미분양이 소진 된 후 주택가격이 다시 올랐던 경험이 있어 올해 분양될 서울 정비사업 물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하반기 분양을 앞둔 서울 주요 정비사업 물량은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 등이며 흑석3구역 1772가구, 장위4구역 2840가구, 용두6구역 1048가구 등도 공급을 준비 중이다.

다만 하반기 서울 분양시장의 최대어로 꼽혔던 강동구 둔촌주공은 분양가 문제로 연내 분양이 불투명한 상황이라 조심스럽게 후분양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시기는 미정이지만 연내 분양할 경우 최대 규모 재건축을 자랑하는 만큼 시장의 큰 관심이 기대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