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허가 전 보톡스 국내 불법유통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메디톡스
./사진=메디톡스
메디톡스가 보건당국의 허가를 받기 전에 보툴리눔 톡신 '메디톡신' 제품 샘플을 병원에 유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한 매체는 메디톡스 전 직원의 증언을 토대로 메디톡스가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임상 단계의 메디톡신 샘플을 성형외과와 피부과에 직접 전달·배송했다고 보도했다.

메디톡신은 2006년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정식 허가를 받았다. 해당 직원이 공개한 수첩에는 본인이 전달했거나 부하 직원이 배송한 성형외과와 피부과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모든 의약품은 효과와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 임상시험을 거쳐야 하고, 보건당국은 해당 임상결과를 토대로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개발 중인 의약품 검증 역시 정식 임상시험을 통해서만 진행해야 한다.

보건당국으로부터 허가를 받은 이후에도 메디톡스가 여러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도 나왔다. 메디톡스는 2006년 작업장에 대한 환경시험 결과에서 기준치 이상의 균이 검출됐음에도 생산시설을 계속 가동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불량제품을 폐기하며 기록을 남기지 않거나, 국내 허가기준에 맞지 않는 제품 가운데 일부는 해외로 수출된 정황도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메디톡스 관계자는 "해당 문제는 2006년 이전 오래된 내용들로 최근 식약처 조사에서 소상히 해명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