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구글세에 반발… “프랑스 디지털세 조사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부터).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부터). /사진=로이터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구글과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기업에 ‘디지털세’를 부과하려는 프랑스에 반발, 조사에 착수했다. 미국 정부가 세계 각국에서 일고 있는 구글세 도입 바람에 제동을 건 셈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0일 성명을 통해 프랑스의 디지털세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프랑스가 도입할 예정인 디지털세는 글로벌 매출이 7억5000만유로(약 9940억원), 프랑스 매출 2억5000만유로(약 3313억원) 이상인 IT기업에 세금을 부과하는 내용이다. 미국 구글, 페이스북, 애플 등 약 30개 기업이 디지털세 대상에 해당되며 매출 3%를 세금으로 부과해야 한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미국은 디지털세가 미국 기업을 부당하게 겨냥하는 데 우려하고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