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소변 마시는 남편 등장… "역대 최다 득표 183표 사연"

 
 
기사공유
안녕하세요. /사진=KBS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베트남 출신 여성의 사연이 '안녕하세요'에서 역대 최다 득표를 기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결혼 6년 차 베트남 출신 아내의 '한국남자 다 이래요?' 사연이 183표로 역대 최다 득표를 기록했다. 

고민 주인공은 "직장에서 무시당하는 게 자존심 상한다며 자꾸 일을 그만두는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며 "6년 동안 약 10번 정도 직장을 관둔 남편이 최근에도 2개월 만에 갑자기 일을 그만두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생활비가 부족해 친언니에게까지 돈을 빌린 적도 있다며 6살, 3살 두 남매에게 해주고 싶은 것이 많지만 경제적 여건상 해 줄 수 없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친정 식구들의 반대 속에서 남편과 결혼해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생각에 누구에게도 고민을 털어놓지 못했다고. 

이어 등장한 고민 주인공의 남편은 "욱하는 성격 탓에 자의가 아닌 권고사직을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해명했다.

또 교육이나 집안일 등 대부분을 고민 주인공에게 맡겨 온 남편은 아이들에게 동화책을 읽어 주는 것도 한국어 발음이 서툰 고민 주인공의 발음 교정을 위해서라고 변명해 출연진과 방청객으로부터 질타 받았다. 

심지어 고민 주인공은 남편이 건강을 위해 아침저녁으로 소변을 마신다면서 소변을 마시며 병을 치료하는 것이 한국의 문화인 줄 알고 있다고 해 스튜디오는 충격에 휩싸였다.

이에 신동엽은 소변을 마시시면서 병을 치료하는 행위가 과학적으로 검증이 안 된 방법이며 오히려 균에 감염될 위험이 있어 건강에 안 좋을 수 있다고 충고했다.

또 신동엽은 "어떠한 경우에도 욱해서 소리를 지르는 것은 자기 인생을 파괴하는 나쁜 습관"이라며 "아내와 아이들을 위해 참아보라. 또 앞으로 일을 그만두더라도 고민주인공과 상의해 그녀가 존중받는 느낌이 들 수 있게 해 달라" 고 부탁했다.

끝으로 남편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하라는 이영자의 말에 고민주인공은 "여기까지 나오게 해서 미안해요"라고 오히려 남편에게 눈물로 사과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남편은 "진짜 사랑하고, 애들하고 놀아주는 것과 애 엄마랑 대화하는 것부터 바꾸고. 욱하지 않고 한 번 더 생각하고 부드럽게 얘기하고 타협점을 찾아갈 수 있는 남자로 바뀌겠다"고 다짐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