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포토] 삼바 영장실심심사 위해 법정 들어서는 김태한 대표

 
 
기사공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4조5000억대 분식회계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김태한 대표가 19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했다. 김 대표의 구속여부는 이르면 이날 중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임한별 hanbui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03상승 8.1511:37 07/09
  • 코스닥 : 771.31상승 5.3511:37 07/09
  • 원달러 : 1195.10하락 0.411:37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1:37 07/09
  • 금 : 43.34상승 0.4411:37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