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송강호 "'기생충' 1000만 예상 못해, 영광스러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은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사진=임한별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1000만 관객을 넘겼다.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부터 1000만 관객 돌파까지, 행보 하나하나가 한국영화 100년사의 '사건'이다.

오늘(2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1일을 기준으로 영화 '기생충'의 누적 관객이 1000만 명을 넘어섰다. 한국영화 최초의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자 동시에 1000만 관객의 사랑을 받은 영화로 한국영화 100년사에 특별한 기록을 남겼다.

'기생충'은 개봉 53일 만에 1000만 관객을 넘겼다. 지난 5월 30일 한국 관객과 처음 만난 '기생충'은 언론과 평단은 물론,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흥행을 이어왔다. 개봉 후 연속 16일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고, 개봉 14일 만에 역대 5월 개봉 영화 중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영화가 됐다. '알라딘', '토이 스토리4',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등 할리우드 대작들의 연이은 공세 속에서도 꾸준히 관객의 선택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어서, 무척 놀랐다. 관객들의 넘치는 큰 사랑을 개봉 이후 매일같이 받아왔다고 생각한다.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고, 배우 송강호는 "'기생충'이라는 영화가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우리 관객분들의 한국영화에 대한 자긍심과 깊은 애정의 결과인 것 같다. 그래서 영광스럽다"라고 감사를 돌렸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가족 전원이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의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IT기업 CEO 박동익(이선균 분)의 장녀(현승민 분) 과외교사로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가족희비극으로 한국영화로는 '명량', '극한직업', '신과함께-죄와 벌', '국제시장' 등에 이은 역대 19번째, '아바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등 7편의 외화를 포함하면 역대 26번째로 1000만 영화가 됐다. 또한, 봉준호 감독은 '괴물'과 함께 두 편의 1000만 영화 연출자가 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