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엘, "상생 중소기업 1000개 넘었다… 방수 테이프 대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리머스 기업아이비엘이 2015년 설립 이후 약 4년간 협업한 중소기업이 이번에 1000곳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아이비엘, "상생 중소기업 1000개 넘었다… 방수 테이프 대박"
아이비엘은 남다른 아이디어와 제품력은 갖추고 있지만, 재원이나 마케팅 경험 부족으로 빛을 보지 못하는 중소기업 제품들을 직접 발굴해 양사가 함께 윈윈할 수 있는 협업의 생태계를 만들어가는데 힘을 쏟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박을 터트린 ‘다용도 틈새차단 실리콘 방수테이프’는 직원 수 40여명 규모의 중소기업 무지개무역과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갑작스런 판매량 증가로 인해 안정적인 수급이 시급했던 상황에서 3개월간 3만개의 수량을 지연 없이 완판 하는 성과를 얻기도 했다.

아이비엘 박창원 대표는 “아이비엘은 다양한 영역에서 우수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할 수 있는 판매 구조를 갖추고 있다”며, “파트너사들의 우수 제품들을 소싱하고 스토리를 부여하는 작업을 통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