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48만원 드레스 포기한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가인 48만원./사진=아내의 맛 방송캡처
송가인 48만원./사진=아내의 맛 방송캡처

송가인이 48만원 드레스 구매를 포기했다. 지난 23일 오후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가인은 어머니와 이태원의 드레스 숍으로 향했다. 송가인은 첫번째 원피스로 누드톤의 잔꽃무늬 드레스를 골랐다.

이어 “나한테 딱 맞는다. 너무 예쁘다. 인생 드레스인 것 같다”고 감탄했다. 하지만 송가인은 48만원이라는 고가의 가격으로 구매에 실패했고 “너무 비싸다. 아직 돈이 없어서 못 살 것 같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후 송가인은 어머니가 추천한 분홍색 단아한 드레스를 입고서 "어머니가 단아한 드레스를 좋아하신다. 노출이 있으면 안 된다. 그건 나도 동의한다"고 말했다.

송가인 어머니는 28만원 드레스를 사장과 흥정 끝에 깎아 25만원에 딸이 구입할 수 있도록 도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