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연봉 톱20’ 과반이 오너… 미·일은 전문경영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우리나라에서 연봉을 가장 많이 받는 기업 임원 상위 20인 중 절반 이상은 ‘오너경영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국과 일본은 대다수 혹은 전원이 전문경영인이었다.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한·미·일 시가총액 100대기업 임원의 지난해 결산 기준 보수총액 가운데 상위 100명의 평균 수령액은 한국이 41억6700만원, 미국과 일본은 각각 276억7900만원, 46억7900만원으로 집계됐다.

3개국을 통틀어 보수 총액이 가장 많은 경영인은 1218억원을 받은 미국 오라클의 래리 엘리슨 회장이었다.

한국은 이재현 CJ그룹 회장(160억원), 일본은 로널드 피셔 소프트뱅크 부회장(336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3국 보수 상위 임원의 경우 한국은 오너경영인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린 반면 미국과 일본은 전문경영인의 비중이 높았다.

한국은 이재현 회장을 비롯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와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손경식 CJ 회장, 고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오너 일가 13명이 ‘톱 20’에 이름을 올렸다.

전문경영인은 삼성전자 권오현 회장과 김기남 부회장, 우원식 엔씨소프트 부사장 등이었다. 특히 스톡옵션 행사로 거액을 받은 신라젠의 전·현직 임원 4명이 포함됐다.

반면 미국은 1위인 래리 앨리슨 오라클 회장과 10위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회장, 17위 마크 베니오프 세일즈포스 회장을 제외한 17명이 전문경영인이었다.

일본은 상위 20명 전원이 전문경영인이었다. 이 가운데 피셔 부회장을 포함해 무려 6명이 소프트뱅크 소속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각국 보수 공개 기준에 따라 결산보고서에 공시된 임원을 대상으로 했다. 한국은 연 5억원 이상 임직원에 대해 공시하고 있으며 미국은 상장사의 최고경영자(CEO)와 최고재무책임자(CFO) 외 기업 내 최고 연봉자 3인 등 5인에 한하고 일본은 연 1억엔(약 11억원) 이상 수령한 상장사 임원이 대상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