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인대 부상’ 아센시오, 고통 속에 눈물… 8개월 이상 결장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 페덱스필드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아스날전에서 전방 십자인대 파열로 의심되는 부상을 당한 레알 마드리드의 마르코 아센시오(가운데). /사진=로이터
2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 페덱스필드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아스날전에서 전방 십자인대 파열로 의심되는 부상을 당한 레알 마드리드의 마르코 아센시오(가운데). /사진=로이터

레알 마드리드가 승부차기 끝에 아스날을 꺾고 프리시즌 첫 승을 거뒀다. 그러나 이날 맹활약을 펼치며 기대감을 높였던 마르코 아센시오가 부상으로 물러나는 악재를 맞기도 했다.

레알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랜드로버 페덱스필드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아스날에 승부차기 스코어 3-2로 승리를 거뒀다.

전반 9분 나초 페르난데스의 퇴장과 함께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에 페널티킥 골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인 레알은 전반 24분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에게도 추가골을 내주며 0-2로 끌려갔다.

그러나 전반 39분 소크라티스의 퇴장과 함께 주도권을 가져온 레알은 후반 들어 연이어 두 골을 만들어내며 결국 승부차기 끝에 아스날을 격파하고 프리시즌 첫 승을 따냈다.

역전의 주역은 단연 아센시오였다. 에당 아자르가 여전히 적응기를 거치는 가운데 마르셀루와 함께 아스날의 수비 진영을 흔든 아센시오는 후반 7분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때린 강력한 왼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심상찮은 모습을 보였다.

후반 11분에는 이스코의 패스를 절묘한 퍼스트터치로 받은 후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어내면서 가레스 베일의 만회골에 기여했다. 후반 14분에는 마르셀루와 패스를 주고받은 후 정교한 논스톱 슈팅으로 아스날의 골망을 가르면서 동점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이날 최고의 활약을 펼친 아센시오에 악재가 찾아왔다. 후반 18분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과 볼경합 도중 쓰러진 아센시오는 왼쪽 무릎을 붙잡은 채 쓰러졌다. 고통을 호소하면서 머리를 감싸 쥔 아센시오는 그대로 들것에 실려 나가면서 이날 경기를 마쳤다.

이날 스페인 매체 ‘아스’에 따르면 아센시오는 전방 십자인대 파열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라커룸으로 향하면서 눈물을 보인 아센시오는 경기 종료 후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마르카’는 왼쪽 십자인대를 다친 아센시오는 추가적인 상황이 없다면 약 8개월에서 9개월 간 결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네딘 지단 감독도 경기 후 인터뷰에서 "걱정이 된다. 즉시 병원으로 향했고 검사를 진행했지만, 상황은 좋지 않아 보인다. 가능하면 심각한 정도가 아니기를 바란다"며 아센시오의 상태에 우려를 표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