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유물 훼손한 80대 "호기심 때문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국립중앙박물관에 전시된 해외 유물을 훼손한 8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23일 재물손괴 혐의로 A(8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오후 2시쯤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특별전에 전시된 전차 바퀴 일부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박물관 측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현장에서 붙잡혔고, 조사 과정에서 "호기심에 유물을 만졌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