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우승 내준 부경경마, 28일 ‘오너스컵’ 서 설욕 나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8일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펼쳐지는 오너스컵에서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부경 경주마 블루칩./사진제공=한국마사회
오는 28일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펼쳐지는 오너스컵에서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부경 경주마 블루칩./사진제공=한국마사회
올 시즌 서울-부경 오픈경주를 통해 1200m, 1600m 타이틀을 내준 부경경마가 이번엔 제13회 오너스컵(GⅢ, 1600m, 오픈)에서 서울과 격돌한다.

한국마사회 부산경남본부는 부경경마가 오는 28일 렛츠런파크 부경 경주로에서 서울을 상대로 ‘오너스컵’ 경기를 치른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6월 30일 부산광역시장배에서 맞대결을 펼친 양 팀의 일전이라 관심이 고조된다.

부경은 홈그라운드에서 시행된 오픈경주에서 코리안오크스(GⅡ,1800m)를 제외하고 KRA컵마일·부산일보배·부산광역시장배에서 우승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부경 5경주로 펼쳐질 오너스컵에는 부경 6두, 서울 6두 등 총 12두의 경주마가 출사표를 던졌다. 3연승 가도를 달리는 ‘블루치퍼’, 절치부심중인 ‘돌아온포경선’ 등 부경마들은 반드시 안방에서 승리하겠다는 태세다.

최근 3경기 3승으로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블루치퍼(거4세, 미국산, 김영관조교사)’는 유력한 우승후보다. 모든 경기에서 여유를 부리며 우승을 차지해 잠재능력의 끝을 알수 없다. 강력한 선행마로서 초반부터 경기주도권을 잡을지 기대된다.

직전 경주(SBS스포츠 스프린트)에서 2위를 차지한 ‘돌아온 포경선(수6세, 미국산, 민장기 조교사)’ 역시 좋은 걸음을 보여주고 있다. 2015년에 데뷔해 어느덧 고령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단·중거리(1200~1600m)에 강점이 있으며 지난해 오너스컵 우승마로서의 경험도 풍부하다.

이외에 단거리 카리스마 ‘에이스코리아’와 ‘킹오브글로리’, 막판 역습이 강점인 ‘백문백답’, ‘굿캐스팅’ 등 각자의 능력이 출중한 라인업이 대기하고 있다.

원정에 나서는 서울은 ‘위너골드(수4세, 미국산)’와 ‘하바나찰리(거3세, 미국산)’가 눈에 띈다. 위너골도는 1400m와 1800m에 적응돼 있어 이번 대회 1600m는 자신의 기량을 펼칠 적절한 조건이다. 복승률100%의 하바나찰리는 일반경주보다 대상경주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