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영 그룹' CIX, '무비스타'로 정식 데뷔… "신인상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IX(씨아이엑스)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서울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데뷔 EP앨범 '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CIX(씨아이엑스)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서울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데뷔 EP앨범 '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워너원 출신 배진영이 합류하며 주목받은 신인 아이돌그룹 CIX가 정식 데뷔 소감을 밝혔다.

CIX는 24일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데뷔 앨범 쇼케이스를 열었다. 앞서 CIX는 전날 오후 6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번째 앨범인 '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를 발매했다.  

CIX는 'Complete In X'의 줄임말로, 미지수의 완성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이는 5명의 미지수인 멤버들이 다 함께 모였을 때 비로소 완성된다는 의미다. 특히 CIX는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데뷔한 그룹 워너원 멤버 배진영이 워너원 활동 종료 이후 합류한 아이돌그룹으로 데뷔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CIX(씨아이엑스) 배진영이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서울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데뷔 EP앨범 '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CIX(씨아이엑스) 배진영이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서울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데뷔 EP앨범 '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이날 CIX는 타이틀곡 'Movie Star'의 무대를 공개하고 포부를 밝혔다.

CIX는 "'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는 세상에 나오는 CIX의 첫 앨범으로서 앞으로 CIX가 써나갈 히스토리의 시작을 알리는 앨범이다"며 "엑소, 방탄소년단, NCT 등을 프로듀싱한 미국 출신 프로듀서 마즈뮤직(MZMC)과 어반 댄스 퍼포먼스 크루 저스트 절크(Just Jerk) 등이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인 'Movie Star'는 중독성 있는 후렴구와 도입부에 담긴 영사기 필름 소리를 임팩트 있게 담았다. 

CIX는 무대 이후 "우리만의 유니크하고 독보적인 매력이 담긴 무대로 팬들에게 어필하고 싶다"며 "어제 밤에 신인상을 받는 꿈을 꿨는데 올해 활동을 통해 신인상도 받고 싶다"고 밝혔다.

CIX(씨아이엑스) 현석이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서울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데뷔 EP앨범 '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CIX(씨아이엑스) 현석이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서울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데뷔 EP앨범 '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특히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워너원 활동 이후 재데뷔를 하게 된 배진영에 시선이 집중됐다. 

배진영은 "워너원 활동을 마치고 재데뷔하는 과정에 부담이 있었다. 그만큼 욕심도 컸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컸다"며 "워너원 활동을 통해서 CIX에 더 좋은 영향을 주고 싶었고 워너원만큼, 그리고 워너원보다 더 좋은 그룹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워너원 활동 때는 무대에 대한 노력만 보고 갔는데 이제 CIX 활동 때는 워너원 활동을 통해 얻은 경험으로 뭐든 펼쳐 보일 수 있을 것 같다. 다양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배진영은 "아직 솔로로 나오기에는 스스로 많이 부족했고 아이돌 그룹 활동을 어릴 때부터 꿈꿨다. 이번 활동을 통해 서로 의지하고 울고 웃을 수 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배진영은 이와 함께 오는 25일 데뷔를 앞두고 있는 강다니엘과의 선의의 경쟁에 대한 질문에도 답하며 "(강다니엘 형은 물론) 워너원 멤버들과 단체 대화방을 통해 계속 연락하고 있다. 강다니엘 형도 저보다 더 열심히 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무대에서 만나서 서로 좋은 성과를 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