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르서 본 자전거와 칭기즈칸… 공교로운 초원의 '탈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게르서 본 자전거와 칭기즈칸… 공교로운 초원의 '탈것'
24일(현지시간) 몽골 대초원의 훈누캠프 게르 건너편에 칭기즈칸 기마상이 우뚝 솟아 있다. 초원 자전거여행이 왕성하게 이뤄지는 곳으로 '탈 것'인 '말'과 '자전거'의 조화가 눈길을 끈다.

이 지역은 대초원의 중심인 에델솜이며 수도인 울란바토르의 동쪽에 있다.

40m 높이의 칭기즈칸 기마상은 세계 최대규모의 기마상으로 스테인리스로 제작됐다. 말 머리 부분에는 전망대가 있으며 기마상 아래 3층 구조물은 칭기즈칸을 잇댄 역사문화관이 들어서 있다.

훈누캠프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현대식 게르 리조트다. 대초원과 툴강 등 몽골의 자연과 잇댄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대표적인 게 바이크투어, 래프팅, 트레킹, ATV, 승마 등이다. 편의시설로는 반야(러시아식 사우나), 마사지 시설 등이 있다. 


 

몽골=박정웅
몽골=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88상승 3615:20 08/11
  • 코스닥 : 831.63상승 11.3615:20 08/11
  • 원달러 : 1302.50하락 7.915:20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5:20 08/11
  • 금 : 1813.70상승 1.415:20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