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승선 러시아 어선 동해서 표류… 북측서 조사 중 (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앙 하이 린 8호. /사진=뉴스1(마린트래픽 제공)
시앙 하이 린 8호. /사진=뉴스1(마린트래픽 제공)

우리 국민 2명이 탄 러시아 선박이 기관 고장으로 동해 북측 해역에서 표류하다 북한 수역을 침범해 북한 당국에서 조사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정부 당국자에 따르면 지난 16일 저녁 7시쯤 속초항에서 출항한 러시아 선적의 300톤급 홍게잡이 어선 시안하이린 8호가 지난 17일 기관 고장으로 북측 해역에서 표류했다. 북한 당국은 지난 17일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해 표류 중이던 선박을 강원도 북측 원산항 인근으로 이동시켰다.

이 선박에는 러시아 국적의 선원 15명과 우리 국민 2명이 탑승했다.

정부는 지난 18일 오후 관계당국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하고, 같은날 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우리 국민의 신변 등에 관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다.

이어 19일에는 대한적십자사 회장 명의의 대북 통지문을 발송했다. 통지문에는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예정된 일정을 재개하거나 신속하게 귀환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그러나 북측은 이날까지 우리 측의 요청에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다만 러시아 측과의 외교 채널을 통해 우리 국민의 신변 상태에 대한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취재진에게 “러시아 측을 통해 관련 상황을 공유 받고 있다”며 “우리 국민 2명은 현재 배가 아닌 별도의 안전한 숙소에서 머물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국민의 송환 가능성에 대해 “북측과 러시아 측의 협의를 봐야 한다”며 “선박 상태가 곧 출항이 가능하다면 우리 국민 2명도 국내로 송환되지 않고 다시 러시아로 향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러시아 당국은 이날 오후 주북 러시아 대사관의 SNS 계정을 통해 관련 사실을 처음으로 밝히며 “모든 승무원들은 건강하다”고 전했다. 또 “한국인 2명은 원산의 호텔에 머물고 있으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인이 승선한 어선이 북한 당국의 조사를 받은 사례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0년 8월 55대승호 선원 7명은 북한 당국의 조사를 받고 31일 만에 귀환했다. 지난 2017년 10월에는 391홍진호 선원 10명이 북한 당국의 조사를 받고 7일 만에 귀환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9.02하락 12.6411:26 05/13
  • 코스닥 : 962.08하락 5.0211:26 05/13
  • 원달러 : 1129.60상승 4.911:26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1:26 05/13
  • 금 : 66.56상승 1.0211:26 05/1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김기현-추경호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