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의류 훼손한 40대 여성, 일본 불매운동과 무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 수원시의 한 유니클로 매장에 쌓아놓은 흰색 양말이 빨간색 립스틱으로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경기 수원시의 한 유니클로 매장에 쌓아놓은 흰색 양말이 빨간색 립스틱으로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경기 수원지역의 한 의류매장에 진열된 상품을 고의로 훼손해 경찰에 붙잡힌 40대 여성이 우울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수원남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를 받고 있는 A씨(49)가 경찰조사에서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과 20일 두차례에 걸쳐 일본기업 의류매장인 '유니클로'에서 40여만원 상당의 흰색 계통의 옷과 양말 등을 고의로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21일 해당 매장 업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의 범행현장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범행을 하고 나니) 기분이 좋아졌고 10일 뒤에 똑같은 범행을 같은 가게에서 저질렀다"며 "나도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A씨는 9년 전부터 우울증을 앓아왔다가 2년 전부터 스스로 약 복용을 중단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해당 사건이 벌어지자 일각에서는 한국을 상대로 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불만으로 이 같은 범행이 발생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조사 결과 A씨는 '유니클로'라는 매장이 일본기업 매장인지도 모르고 있었다"며 "이번 사건이 일본의 '불매운동'과는 연관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