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도 고려대 교수, 횡령에 이어 이번엔 폭언·갑질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김성도 고려대학교 언어학과 교수가 평소 제자들에게 폭언·갑질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나왔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24일 피해 학생들과 언어학과 총학생회 등은 김 교수의 복직을 막기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를 구성하고 이같이 밝혔다.

공대위는 "김 교수가 복직하면 피해자들에 대한 추가적인 인권 침해와 불이익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 교수가 평소 제자들에게 '자폐아', '조센진 XX들은 뇌 구조를 바꿔야 한다" 등 폭언을 해왔다"며 "아픈 학생에게는 '사회생활도 못하는 환자'라고 모욕을 주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또 조교로 일하는 학생에게 "내비게이션이 고장났다"며 1시간30분 동안 전화로 길 안내를 시키거나 도서관에서 책 45권을 한번에 빌려오라고 시키는 등 무리한 갑질을 일삼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일부 패륜적인 학생들의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교수는 2011년 3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139차례에 걸쳐 학생연구원 13명의 연구비 70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직위가 해제됐다. 고려대학교는 다음달 중으로 김 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