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주' 대성, 성매매 알선 의혹… 진정 몰랐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성 성매매 알선 의혹./사진=채널A 방송캡처
대성 성매매 알선 의혹./사진=채널A 방송캡처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건물주로 있는 한 건물에서 성매매 유흥업소가 운영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뉴스A’는 대성이 군 입대 전인 지난 2017년, 310억원에 매입한 서울 강남의 건물에서 성매매가 이뤄지는 불법 유흥업소가 운영 중이라고 보도했다. 대성은 현재 군 복무 중이며 오는 12월 전역 예정이다.

대성 성매매 알선 의혹./사진=채널A 방송캡처
대성 성매매 알선 의혹./사진=채널A 방송캡처

이 건물의 건축물대장에 따르면 5층부터 8층까지는 음식점 및 사진관이 입주했다. 하지만 그 어디에서도 간판을 찾아볼 수 없으며, 음식점으로 등록된 3개 층은 엘리베이터 버튼도 작동하지 않았다. 사진관이라던 8층은 철문으로 막혀 내부 진입조차 불가하다.

이에 대해 여러 부동산 관계자들과 주변 상인들은 고급 룸살롱이 운영 중이라고 증언하거나 추측했다. 실제로 해당 건물 내 있는 몇몇 가게들은 회원제로 운영되는 불법 유흥업소였으며, 내부 관계자는 성매매도 이뤄진다고 증언했다.

건물의 상당 층이 불법 유흥업소와 성매매 알선 장소로 사용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대성 측은 몰랐다는 입장. 대성의 부동산 대리인은 “대성은 건물주일 뿐 영업과 무관하다. 매입 당시 받은 사업자등록증 상의 사업으로만 안다. 만약 불법 유흥업소로 확인될 경우 임차인들과의 계약을 파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수 부동산 관계자들은 이러한 대성 측 반응에 “건물주(대성)가 이러한 사실을 사전에 몰랐을 가능성은 적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강남구청 건축과 관계자는 “건물의 용도대로 유지관리를 해야할 의무는 건물주에게 있다”고 밝히며 대성 소유 건물에 대한 단속을 실시한다는 뜻을 전했다.

빅뱅이 소속된 YG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불거진 다수 논란의 중심에 서고 있다. 올 초 버닝썬 게이트의 핵심인물 승리가 사회적 물의를 빚었으며, 양현석 YG 전 대표 역시 성매매 알선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됐다. 게다가 양현석은 소속 가수였던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을 숨기기 위해 경찰조사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YG 소속 가수들이 계속해서 논란을 낳고 있는 가운데, 대성의 이번 의혹에 대해 YG가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23:59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23:59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23:59 04/15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23:59 04/15
  • 금 : 64.17상승 1.6123:59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