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중의 '케이맨 밴드', 안동 '낙동강변 버들섬 음악제' 참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케이맨 김선중./사진제공=김선중
케이맨 김선중./사진제공=김선중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의 드러머이자 만능 뮤지션인 케이맨 김선중이 안동 '한여름 밤의 7080콘서트'에 참여한다. ‘케이맨 밴드’는 ‘2019 낙동강변 버들섬 음악제’의 둘째 날 공연의 무대에 오른다.

오는 27일 오후 7시30분부터 안동시 버들섬 앞 다목적광장 특설무대에서 시작되는 ‘한여름 밤의 7080 콘서트’에는 ‘케이맨 밴드’ 외에도 ‘라스트찬스’의 원년 멤버인 재즈피아니스트 김중묵 씨가 결성한 ‘레스폴 밴드’와 ‘젊은 미소’로 널리 알려진 ‘건아들’이 함께 한다.

‘레스폴 밴드’가 오프닝을 맡은 후 ‘건아들’이 무대에 오르며, ‘케이맨 밴드’가 피날레를 장식한다.

케이맨 김선중은 국내 최정상의 드러머로 널리 알려졌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몇 년 전부터는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능력도 한껏 과시하고 있다.

‘매력마력’, ‘파란 우산’, ‘ㅃ’, ‘I'll Be There’ 등 멜로디라인과 구성이 팝을 능가한다는 평가를 받는 곡들을 다수 발표했으며, 최근에는 정규 2집 ‘ufo’를 발매했다.

케이맨 김선중은 자신의 이름에 걸맞게 밴드도 화려한 진용으로 구성했다. 먼저 기타리스트 ‘타미 킴’은 600여 차례에 달하는 세션 활동을 자랑하고, 2014년 제3회 가온차트 K-POP 어워드에서 ‘올해의 실연자상 연주부문’을 수상한 경력을 가진 유명 뮤지션이다.

건반주자 ‘이홍래’는 1990년대와 2000년대에 걸쳐 활동하며 ‘파라다이스’ 등의 히트 곡을 낸 팝그룹 ‘모노’의 멤버였던 베테랑 뮤지션으로 솔로 앨범을 발표한 이력도 갖고 있다. 베이스를 맡은 ‘오장훈’은 역시 국내 최정상의 세션맨으로 지난 1월 ‘The Memories With You’라는 앨범을 발표하기도 했다.

보컬로 참여하는 ‘록산(Rocksan)’은 올해 들어 싱글 ‘왜? 놈 비대?’와 정규앨범 ‘homo rockus’를 잇달아 발표하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실력파 싱어송라이터다.

이처럼 국내 정상급 뮤지션들로 구성된 ‘케이맨 밴드’는 이번 공연에서는 주제에 맞게 귀에 친숙한 노래들로 레퍼토리를 구성해 관객들과 함께 호흡할 예정이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