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도 대세는 ‘역세권·중소형 아파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역세권의 중소형 아파트 인기가 하반기에도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역세권의 중소형 아파트 인기가 하반기에도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역세권에 위치한 중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하반기에도 지속될지 관심사다.

26일 업계와 금융결제원 등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및 수도권에서 분양한 아파트 중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10곳중 8곳이 역세권 입지를 갖춘 것으로 조사됐으며 전용면적 85㎡ 미만의 중소형 아파트가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순위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은 단지는 지난해 8월 경기 화성시에서 공급한 동탄역 유림노르웨이숲(184.61대1)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동탄역 예미지 3차(106.81대1) ▲미사역 파라곤(104.91대1) 순이다.

특히 높은 1순위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상위 10개 단지 중 중대형으로만 구성된 1개 단지를 제외한 전체 9개 단지 1519가구의 81.3%(1235가구)는 전용면적 85㎡ 미만의 중소형 아파트로 조사됐다.

이런 분위기는 올 상반기까지 이어졌다. 5월 서울시 동대문구 휘경동에 분양한 ‘이문휘경 지웰 에스테이트’는 평균 75대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상반기 서울에서 가장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밖에 인천 2호선 가정역 역세권 주상복합 ▲루원 지웰시티 푸르지오(6월 분양) ▲수인선 월곶역 역세권 오션뷰 단지인 시흥월곶역 블루밍 더마크(3월 분양) 등 눈여겨볼 만한 역세권·중소형 아파트가 공급됐다.

업계 관계자는 “역세권 아파트는 편리한 교통과 풍부한 인프라가 확보돼 청약 시장에서 수요자를 사로잡는 흥행요인 1순위로 꼽힌다”며 “경기 침체로 자금 부담이 덜한 주거지를 찾는 수요자들에게 역세권에 입지의 중소형 아파트 인기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1 04/12
  • 금 : 61.10상승 0.16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