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분양가 맞먹는 아파트값… 판교→광주 이주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사진=머니투데이
수도권 1·2기 신도시 분당과 판교가 집값 급등에 따라 빠른 인구유출이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판교 일대 아파트값은 최근 3.3㎡당 4000만원을 넘어 서울 강남 분양가와 비슷한 수준이 됐다.

26일 통계청의 인구통계에 따르면 분당과 판교신도시가 속한 경기 성남시 인구는 2016년 6월 기준 97만8745명이었다가 3년 만인 올 6월 3만755명(3.14%) 감소한 94만7990명을 기록했다.

성남에서 유출된 인구의 25%는 가까운 경기 광주시로 이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용인시 18%, 화성시 5%, 하남시 4.5% 순으로 나타났다.

2016년 경강선 개통으로 경기 광주시에서 판교 및 강남으로 접근성이 개선된 것이 주요원인으로 보인다. 또 예비타당성조사가 최종 통과된 수서-광주 복선전철 개통도 예정돼 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경기도 주요도시의 교통이 크게 개선돼 인접지역으로 이주가 가속화했다"고 분석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1.06상승 8.6810:45 04/15
  • 코스닥 : 1010.52하락 3.910:45 04/15
  • 원달러 : 1118.60상승 210:45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0:45 04/15
  • 금 : 62.56상승 0.9810:45 04/15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안철수 "재보궐선거 심판받고도 대깨문 논쟁"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