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석달째 악화… '집값 오른다' 기대 높아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석 달째 하락세를 유지했다. 미중 무역분쟁, 수출부진, 주가하락 우려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더해지면서 경기와 가계 재정상황에 대한 인식이 악화됐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는 95.9로 한 달 전보다 1.6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오다가 5월부터 하락세로 돌아섰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들이 경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종합적으로 가늠할 수 있게 만든 지표로 100보다 크면 경제를 바라보는 소비자들의 심리가 장기평균(2013~2018년)보다 낙관적,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세부 소비자동향지수(CSI)에서 주택가격전망 CSI는 106을 나타내며 전월보다 9포인트 올랐다. 이는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 등 영향으로 9·13 부동산 종합대책이 나온 지난해 10월(114) 이후 가장 높은 지수다.

금리수준전망 CSI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와 한은이 금리를 내릴 것이란 전망이 커지면서 전월보다 6포인트 하락한 94를 나타냈다. 가계수입전망 CSI는 전월보다 1포인트 하락한 96을 보였다. 2009년 4월(92) 이후 10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 밖에 현재경기판단(-2), 향후경기전망(-5), 취업기회전망(-2), 금리수준전망(-6) 등 경기상황 인식 관련 CSI가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또 물가인식 및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각각 2.2%, 2.1%로 모두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