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복 눈물 "반려견 키우고 싶지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연복 눈물. /사진=MBC '오래봐도 예쁘다'  방송캡처
이연복 눈물. /사진=MBC '오래봐도 예쁘다' 방송캡처

셰프 이연복이 세상을 떠난 반려견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이연복은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C 새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오래봐도 예쁘다'에 출연, 모델 이영진의 반려견 크림이의 '펫시터'로 활약했다.

이날 이연복은 자신의 반려견 '쬬코'를 회상했다. 그는 "반려동물을 키워봤다. 어렸을 때 셰퍼드, 크레이트데인을 키웠다. 가장 최근에 키운 강아지는 푸들이었는데 이름이 쬬코였다"고 입을 열었다. 지하철에서 할머니가 강아지를 파는데 남은 한마리가 불쌍해 보여서 집에 데려왔다는 것.

이연복은 "쬬코가 예쁘게 잘 따라다녔다. 그런데 그 강아지가 죽어 충격이 컸다"며 "처음 데려왔을 때부터 병이 많았다. 고관절이 안 좋아서 수술도 받고 계속 치료하면서 키웠는데 한 10년 살았다"고 전했다. 

특히 이연복은 쬬코의 마지막 순간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가족 중에 한 사람이 죽은 느낌이었다. 그것보다 더 컸을 수도 있다"며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다는 생각은 항상 한다. 하지만 틀림 없이 정이 엄청 들텐데 그 충격이 또 올까봐 그게 무서운 거다"고 털어놨다. 

이후 '펫시터'로 나선 이연복은 골육종으로 다리 하나를 잃은 크림이를 만났다. 본격적인 하루 일과가 시작된 가운데 이연복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오래봐도 예쁘다'는 여러 가지 이유로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은 연예인들이 반려동물을 맡아 돌보는 '펫시터' 체험을 통해 초보 반려 생활을 경험해 보는 예능프로그램. 2부작 파일럿으로 방송된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9.74상승 7.3612:01 04/15
  • 코스닥 : 1011.63하락 2.7912:01 04/15
  • 원달러 : 1118.70상승 2.112:01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2:01 04/15
  • 금 : 62.56상승 0.9812:01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