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2분기 영업이익 2060억원… 전년 대비 5.9%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 /사진=김창성 기자
GS건설은 2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206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2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조5740억원, 세전이익 2130억원, 신규 수주 2조5980억원의 경영 실적을 달성했다.

전 분기 대비 매출은 -1.1%로 소폭 떨어졌지만 영업이익은 7.9%가 늘었고 신규수주는 88.9% 증가했다. 세전이익은 지난 1분기 대비 19.7%가 올라 이익신장세가 견조하게 나타났다.

GS건설은 특히 이익률 개선에 주목했다.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1%와 5.9% 떨어졌지만 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높아졌다. 실제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률과 세전이익률은 각각 6.1%, 5.3%였지만 올 2분기에는 각각 8.0%, 8.3%를 기록했다.

상반기 누적으로는 매출 5조1760억원, 영업이익 3980억원, 세전이익 3910억원. 신규 수주는 3조9730억원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7.7%로 전년 동기(9.1%) 대비 줄었지만 지난해 상반기 1200억원의 해외프로젝트 환입금을 제외하면 실질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상반기 7.2%에서 올해 7.7%로 개선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2분기 신규 수주의 경우 플랜트에서 GS칼텍스 MFC 프로젝트(1조1400억원)와 우크라이나 태양광발전사업(580억원)을 수주하고, 주택·건축 부문에서 성남 산성구역 재개발 사업(2160억원)과 철산 주공 10·11단지(2980억원)를 수주했다. 인프라 부문에서는 수원-광명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관리 운영(3240억원)을 수주해 전 사업부문에서 고르게 성과를 거뒀다.

GS건설 관계자는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하반기에도 양호한 경영 성과를 거둬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