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누구?…세월호 유가족에 "징하게 해쳐 먹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뉴스1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뉴스1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내에서 벌어지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폄훼해 또 다시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세월호 막말', '문재인 빨갱이 발언' 등으로 과거에도 수차례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차 전 의원은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 대한 조언'이라는 글을 올리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이나 국산부품 자력갱생운동 같은 퇴행적인 운동으로 일부 대중의 저급한 반일 종족주의 감정에 의지하는 문재인의 얄팍한 상술을 비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 제품 불매운동 플래카드 게첩(揭帖·내붙임) 사건은 완전 패착"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지난 26일 한국당 중앙당 사무처가 전국 당원협의회에 '일본의 수출 규제 중단을 촉구하는 플래카드를 반드시 게첩하라'는 공문을 보낸 것에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차 전 의원은 "거듭 말하지만 아베의 수출금지조치가 주요 공격 대상이어서는 안 된다. 문재인에게 징용 문제를 제3국 조정위원회에 회부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 이걸 주장한다고 해서 아베 편드는 거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를 향해 "정치인이 시민 운동가도 아니니 대중적 정서에 떨어져 홀로 광야에서 외치는 건 안 맞다고 할 수 있다. 대중 뒤꽁무니나 쫓는 정치인은 자격 상실"이라며 "좋은 지역구에서 배지 한 번 더 다는 건 가능하겠지만 지도자는 못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베도 치사하지만 문쟁니이 원인제공자니 국민 우민화 동원하지 말고 당신이 결자해지 하라'고 말해라. 이게 안 먹힌다 싶으면 일단 함구하든지 해야지 우리가 나서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뭔가? 그런다고 중간층이 표 안 준다. 대충 뒤꽁무니나 쫓는 찌질이로밖에 안 본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차 전 의원은 세월호 5주기를 앞두고 막말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지난 4월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겨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적었다. 

차 전 의원은 이 발언으로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시민단체에 모욕죄로 고소를 당했고, 한국당에서 당원권 3개월 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후 지난 4월16일 "깊이 사과드린다.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숙여 용서를 빈다"고 사과했으나 지난달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사적으로, 공적으로 세월호 괴담의 피해당사자"라며 말을 바꾸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6월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세월호 글을 쓴 이유’라고 시작되는 글을 올리며 지난달 막말 논란을 일으킨 글을 왜 쓰게 됐는지 해명하고 활동을 재개했다.

이후 이틀만인 6월6일 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을 언급하자 페이스북에 “내가 더이상 이 나라에서 살아야 하나? 한국당 뭐하나? 이게 탄핵 대상이 아니고 뭔가”라며 “우선 입 달린 의원 한 명이라도 이렇게 외쳐야 한다.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남겼다.

또 지난 2015년 5월에는 이재명 경기도 지사에 대한 허위 비방사실 유포혐의로 700만원 배상판결을 받기도 했다.

한편 차 전 의원은 현재 자유한국당 부천소사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21대 총선에 출마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23:59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23:5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23:59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23:59 05/07
  • 금 : 65.90하락 1.2723:59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