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 건물, 마약 유통 정황?… "대마 구입 장소도 알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성 건물 마약 유통 정황,./사진=스타뉴스
대성 건물 마약 유통 정황,./사진=스타뉴스

그룹 빅뱅 멤버 대성(본명 강대성) 건물이 불법 영업으로 적발된 데 이어 마약 유통까지 이뤄지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 28일 채널A는 "대성의 건물에서 운영되었던 유흥업소에서 마약이 유통되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취재진이 손님을 가장해 이곳에 방문해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하자 유흥업소 직원은 "알아는 보겠다. 나도 사는 데는 다 알고 있어서. 문자로 번호 남겨달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업소 직원들이 연계된 마약 유통업자를 통해서 이를 요청한 손님에게 마약을 구해주는 구조였다. 이들은 VIP 고객에만 마약을 공급하면서 단속을 피해왔다. 다른 유흥업소 관계자는 "(웨이터) 개인 재량이라서, 할 수 있는 사람이 있고, 못 하는 사람이 있고"라고 말했다. 

경찰 역시 지난 3월 대성의 건물 내에서 마약이 거래된다는 첩보를 입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해당 건물 5층에서 해외 직구로 들여온 마약을 고객들이 투약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었다"며 "건물 관리인 등을 조사했지만, 혐의점이 없어 종결했다"고 밝혔다.

보도 직후 경찰 측은 건물에서 마약이 유통되고 있는지, 내사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