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개업 카드가맹점에 수수료 568억원 환급… 23만명 혜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올 상반기 문을 연 신용카드 가맹점주 23만명에게 총 568억원의 카드수수료가 환급된다. 사업자들은 오는 9월10일부터 여신금융협회의 가맹점 매출거래정보 통합조회시스템이나 각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환급대상 여부와 환급액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우대 수수료율을 적용받지 못한 영세·중소 가맹점 22만7000명에 대해 카드수수료 차액을 환급한다고 29일 밝혔다.

그동안 신규 신용카드 가맹점주는 매출액 정보가 없어 해당 업종의 평균 수수료율인 2.2% 수준을 일괄적으로 적용했다. 이에 금융위는 신규 신용카드가맹점이 영세·중소 가맹점으로 선정되면 수수료 차액을 환급하도록 하는 '여신전문금융업 감독규정'을 개정해 지난 1월31일부터 시행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신규가맹점은 약 23만1000개다. 이 가운데 약 98.3%인 22만7000개가 이번 카드수수료 환급 대상에 포함된다. 7월말 기준 전체 신용카드가맹점의 8.1%에 해당하는 수치다.

금융위는 이들에 대해 우대수수료율 적용일 전까지 적용된 카드수수료와 우대수수료의 차액에 대해 환급을 할 방침이다. 환급액은 신용카드 수수료 444억원, 체크카드 수수료 124억원 등 총 568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가맹점당 평균 25만원 수준이다. 환급은 우대수수료율 적용일인 7월31일부터 45일 이내에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금융위는 환급대상 가맹점 대상자를 우대수수료율 적용을 안내하는 매년 1월과 7월에 함께 안내한다. 폐업가맹점의 경우 여신금융협회가 운영하는 매출거래정보 통합조회 시스템을 통해 환급대상과 환급액을 확인할 수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환금대상 가맹점은 주로 미용실, 편의점, 정육점, 슈퍼마켓 등 골목상권 관련 업종이다"며 "환급제도로 인해 새롭게 시장에 진입하는 골목상권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금융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환급시행 이후 금감원을 통해 카드사의 신규가맹점 우대수수료 환급실태 등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