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6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1위… 호반건설 톱10 첫 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물산이 6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1위에 올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삼성물산이 6년 연속 시공능력평가 1위에 올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토목건축 분야 시공능력평가에서 삼성물산이 6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9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9 시공능력 평가’ 결과에 따르면 1위 삼성물산의 시공능력평가 금액은 17조5152억원이다.

삼성물산에 이어 현대건설이 11조7372억원으로 2위, 대림산업은 11조42억원으로 3위를 차지해 양사 모두 지난해와 동일한 순위를 보였다.

GS건설(10조4052억원)은 경영상태 개선 등으로 한 계단 올라 4위를 차지했으며 대우건설(9조931억원)은 5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6위 포스코건설(7조7792억원)과 7위 현대엔지니어링(7조3563억원)은 순위가 뒤바뀌었고 8위와 9위는 롯데건설(6조644억원), HDC현대산업개발(5조2370억원)이 각각 차지했다.

특히 호반건설은 4조4208억원을 기록해 올해 처음으로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종합건설업의 업종별 공사실적은 토건 분야에서 삼성물산이 9조4561억원, GS건설이 7조4392억원, 대우건설이 6조6086억원을 차지해 각각 1~3위를 기록했다.

토목 분야는 현대건설이 2조544억원, 삼성물산이 2조109억원, 대림산업이 1조4786억원을 기록했다.

건축 분야는 삼성물산이 7조4452억원, GS건설이 6조4677억원, 대우건설이 5조1377억원으로 집계됐다.

산업·환경설비 분야는 GS건설이 4조5304억원, 삼성엔지니어링이 3조8649억원, 포스코건설이 2조5180억원을, 조경 분야는 중흥토건이 744억원, 삼성물산이 612억원, 제일건설이 526억원을 기록했다.

이 밖에 건축업종 중 아파트는 GS건설(4조9727억원), 업무시설은 현대건설(8443억원), 광공업용 건물은 삼성물산(4조6101억원)이 각각 1위를 기록했다.

한편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 실적·경영상태·기술능력 및 신인도를 종합 평가해 매년 공시(7월 말)하고 8월1일부터 적용하는 제도다. 발주자는 평가금액을 기준으로 입찰 제한을 할 수 있으며 시공능력평가 결과는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의 근거로도 활용된다.

이번 시공능력평가 건설업체는 총 6만1559개로 전체 건설업체(6만8781개사)의 89%이며 개별 건설업체에 대한 자세한 평가 결과는 업종별 건설협회 누리집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28상승 19.5415:12 05/07
  • 코스닥 : 977.69상승 7.715:12 05/07
  • 원달러 : 1121.70하락 4.115:12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5:12 05/07
  • 금 : 67.17하락 0.5915:12 05/07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