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여자친구와 어떻게 손을 잡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탄소년단. /사진=장동규 기자
방탄소년단. /사진=장동규 기자

방탄소년단과 여자친구가 한솥밥을 먹게 됐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공동대표 방시혁·윤석준, 이하 빅히트)가 걸그룹 여자친구의 소속사인 쏘스뮤직(대표 소성진)을 인수했기 때문.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는 29일 “최근 쏘스뮤직의 지분 인수 계약을 완료해 빅히트 자회사로 편입할 것”이라며 “쏘스뮤직은 기존 경영진을 유임해 레이블의 색깔과 독립성을 유지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빅히트는 레이블 확장 및 사업영역별 구조 개편을 추진 중이며, 이번 인수를 통해 멀티 레이블 구조를 강화했다. 특히 빅히트는 걸그룹 카테고리에서 이미 팬덤을 갖춘 아티스트 및 잠재력 높은 연습생들을 단기간에 확보해 아티스트 스펙트럼을 넓히게 됐다.

방탄소년단. /사진=장동규 기자
방탄소년단. /사진=장동규 기자

쏘스뮤직은 앞으로 빅히트의 크리에이티브 역량과 세분화된 지원 조직의 도움을 받아 콘텐츠 강화와 기업 운영의 고도화를 이룰 수 있게 됐으며, 빅히트의 글로벌 네트워크 및 플랫폼 노하우를 통한 소속 아티스트들의 성장도 기대된다. 

소성진 쏘스뮤직 대표는 “쏘스뮤직이 빅히트 레이블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 소속 아티스트 및 연습생, 구성원 모두에게 여러 면에서 도약의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빅히트가 빠르게 글로벌 아티스트를 만들어 낸 역량은 쏘스뮤직에게 든든한 배경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빅히트와 유기적 관계를 통해 팬분들에게 더 좋은 콘텐츠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와 쏘스뮤직은 아티스트를 육성하고 관리하는 철학이 비슷해 힘을 합치게 됐다”라며 “서로를 잘 알기에 이번 인수가 성공적일 것으로 기대한다. 양사가 더 큰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사진은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은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빅히트의 대표 방시혁과 쏘스뮤직 대표 소성진은 이미 가요계에서 널리 알려진 절친한 사이. 과거 어려운 시절부터 함께 해오면서 현재까지 오랫동안 두터운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두 사람은 지난 2012년에는 걸그룹 글램을 함께 제작한 전력도 가지고 있다.

당시 양사가 발굴한 연습생을 모아 결성한 글램은 빅히트가 음반제작과 마케팅을, 쏘스뮤직이 매니지먼트를 맡아 화제를 모았지만 멤버 한 명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돼 해체, 쓴맛을 봤다. 그러나 방시혁과 소성진은 이후로도 지속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이어왔고 결국 상호간 신뢰를 바탕으로 마침내 한식구가 되기에 이르렀다.

특히 빅히트는 대형 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등 '빅3' 위주로 움직이던 가요계에 지각변동을 몰고 올 것으로 점쳐지기도 하는 만큼, 이번 쏘스뮤직 인수로 인한 시너지에 더욱 기대가 모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다음해 5월 용산으로 사옥 이전을 계획하고 있기도 한 빅히트. 몸집을 부풀리며 더욱 큰 그림을 그려나가고 있는 빅히트가 쏘스뮤직과 손을 잡고 또 어떤 아티스트를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