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마리 거짓말했나…주최 측 "안전사고 각서 요구한 적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앤 마리/사진=앤 마리 인스타그램
앤 마리/사진=앤 마리 인스타그램

영국가수 앤 마리가 한국에서 공연 취소를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공연기획사 측이 이를 반박하는 입장을 내놨다. 

2019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공연기획사는 28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앤 마리, 다니엘 시저, 래퍼 빈지노 등의 공연취소 관련 입장을 밝혔다.

공연기획사 측은 "우선 지난 28일 일부 공연 취소 및 기상 악화 등으로 인해 마음 고생을 겪으셨을 관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린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당시 상황에 대해 "오후 4시쯤부터 강풍이 동반되는 날씨가 이어졌다. 이에 본 기획사는 프로덕션 업체로부터 양 무대 스케줄을 이어가기 이전에 안전 점검을 실시하는 것이 좋겠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며 "사브리나 클라우디오의 공연 종료 후 관객분들께 30분간의 안전 점검 공지를 드렸고, 점검 기간이 예상 보다 지연돼 30분간의 안전 점검이 추가로 실시됐다"고 설명했다.

공연기획사 측은 "대기 시간이 한 시간 이상 길어져 일정 조정이 불가피했다. 부득이하게 빈지노 측에 공연 취소 결정을 전달했고, 공연 재개에 있어 안전상의 위험이 없다는 부분을 프로덕션 업체 측에 거듭 확인하고 아미네 측의 동의를 얻은 뒤 공연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앤 마리가 일방적으로 공연 취소를 통보받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앤 마리 매니지먼트 측에서 '안전상의 이슈'로 공연 진행이 불가하다는 결정을 내렸다. 안전상의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는 프로덕션 측과 안전하지 않다는 아티스트 측 사이에서 긴급하게 판단을 내려야 했던 본 기획사는 앤 마리 측 매니지먼트의 결정에 따라 해당 무대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반박했다.

안전 사고 각서를 앤 마리 측에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사실 무근"이라며 "앤 마리가 '무대 파손 시 발생하는 인명 피해에 대해 책임질 것을 요구하는 각서에 서명해야 한다고 들었다'라고 트위터에 올렸지만 본 기획사는 그 어떤 뮤지션에게도 이 같은 각서에 서명할 것을 요구한 적 없다. 앤 마리의 주장은 아티스트 측 또한 이 내용을 인정하여 현재는 해당 게시물을 내린 상태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본 기획사는 무대 안전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주장하는 프로덕션 업체에 사실 규명을 요청한 상태이며, 해당 아티스트 측과도 이와 관련해 자세한 사실 파악 및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8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공연 중 일부가 기상 악화로 취소됐다. 이 과정에서 주최 측은 "아티스트 요청으로 공연이 취소됐다"고 알렸으나, 앤마리는 일방적으로 취소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앤마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공연 취소를 요청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 주최 측이 무대에 오르려면 관객석에서 (우천과 강풍으로 인한) 사망 사고가 발생할 시 책임지겠다는 각서에 사인을 하라고 요구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밤 11시 30분에 호텔에서 무료 공연을 열겠다. 티켓은 필요 없다. 모두 환영한다"며 깜짝 공연 소식을 전했다.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무료로 공연을 펼친 것.

공연 도중 앤마리는 "미안하다"며 눈물을 쏟았고 팬들은 "울지마"를 외치며 앤마리를 위로했다. 공연 후 앤 마리는 '노쇼 논란'이 일었던 축구선수 호날두와 비교되며 대중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