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이재훈 의사, 마다가스카르 무당에게 '독살 위협' 받은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다가스카르 의사 이재훈씨. /사진=KBS1 '인간극장' 방송캡처
마다가스카르 의사 이재훈씨. /사진=KBS1 '인간극장' 방송캡처

'정글닥터' 이재훈씨가 무당들에게 위협을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은 '길 위의 닥터' 2부로 꾸려진 가운데 아프리카의 섬나라 마다가스카르, 의사 불모지인 그 땅에서 '정글 닥터'라고 불리는 한국인 의사 이재훈씨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날 이재훈씨는 "항생제와 해열제를 주면 30분 만에 열이 내리는 효과가 있는데 환자들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신이 내려온다'라는 표현을 쓸 정도다"라며 "그래서 저희가 느닷없이 굉장히 영엄한 무당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까 현지에서 진짜 무당들이 조금 질투도 하고 경쟁의식도 느꼈던 것 같다. 그래서 한때는 저희가 오면 독살하겠다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89.45하락 54.0410:35 03/05
  • 코스닥 : 907.92하락 18.2810:35 03/05
  • 원달러 : 1131.70상승 6.610:35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35 03/05
  • 금 : 63.11상승 1.6710:35 03/05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김태년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김태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