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노쇼' 경찰 고발+집단소송 움직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운데)가 지난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운데)가 지난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내한 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노쇼 논란'을 빚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LKB파트너스 소속 검찰 출신 오석현 변호사(연수원 36기)는 지난 29일 호날두와 소속팀 유벤투스, 해당 경기를 총괄한 주최사 더페스타 등을 사기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피해자들은 호날두가 출전한다는 광고를 믿고 고가의 티켓을 구매했지만 실제로 출전하지 않았다"면서 "이들은 호날두가 경기를 뛸 의사가 없음을 알고 있었음에도 피해자들을 속여 60억원 상당의 금액을 편취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늦은 오후 서울청 민원실에 접수됐으며 아직 처리 부서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올스타 '팀K리그'와 이탈리아 세리에A 구단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열렸다. 주최사 측은 경기 전 호날두가 최소 45분 이상 출전하기로 약속돼 있다고 홍보했으나 호날두는 벤치만 지켰다.

팀 K리그와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친선전 티켓 가격은 3만~40만원으로 티켓 수익만 60억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됐다. 유벤투스 측이 받을 금액은 300만유로(약 40억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더페스타는 지난 27일 입장문을 내고 '유벤투스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았고, 무리한 일정은 오히려 유벤투스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또 호날두가 45분간 경기를 뛴다는 내용이 담긴 계약서의 원문 일부를 공개했지만 파장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축구팬들 역시 손해배상 집단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법률사무소 명안, 법무법인 오킴스 등은 더페스타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소송에 참여할 소송단을 모집하고 있다. 명안에 따르면 현재까지 소송 참여 의사를 보인 인원은 약 2000명이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