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92세 할머니와 20대 손녀의 끈끈한 사랑 '어떤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BS 1TV '안녕하세요'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1TV '안녕하세요' 방송 화면 캡처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할머니와 손녀의 깊은 사랑이 안방극장에 진한 여운을 전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매일 같이 집을 나가겠다고 하는 친할머니 때문에 고민이라는 20대 손녀의 '떠나지 마세요' 사연이 소개됐다.

손녀에게 할머니는 생후 7개월 때부터 자신을 키워준 엄마이자 은인같은 존재였다. 손녀는 "내가 두 아이의 엄마가 되자 할머니가 '내가 나가야 너희들이 편하다'라며 집을 나가겠다고 해 고민이다"라고 털어놨다.

또 손녀는 "할머니가 올해 92세인데 지난해 심근경색으로 쓰러지셨다"며 "이젠 전화만 안받으셔도 노심초사한다. 제발 집을 나가 살겠다는 할머니를 말려달라"고 MC들에게 요청했다.

이어 등장한 할머니는 "왜 집을 나가려고 하시냐"라는 MC들의 질문에 "아직 신혼인 손녀 부부에게 짐이 되는 것 같아 미안하다"라며 "따로 집을 얻어 나와 살면 마음이 편할 것 같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손녀의 남편은 "오히려 떨어져 살면 할머니 걱정으로 더 힘들어질 것 같다"며 "아내뿐만 아니라 저와 아이들 곁에 함께 있어주시는 것만으로도 안심이 된다"라고 말했다.

이후 MC 이영자는 "손녀에게는 할머니가 엄마이기 때문에 부모라고 생각하면서 함께 살아달라"라고 부탁했고, 이에 할머니는 미소로 화답했다.

방송 말미 손녀는 할머니에게 "할머니는 제 엄마다. 사랑해요 할머니"라고 말했고 할머니 또한 "밤낮 신세만 지고 미안하다. 마음 놓고 편히 살자"라며 깊은 사랑을 전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45.44하락 50.6709:58 03/09
  • 코스닥 : 878.39하락 26.3809:58 03/09
  • 원달러 : 1140.80상승 7.609:58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09:58 03/09
  • 금 : 68.32상승 1.9509:58 03/09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태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