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 유튜버,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물학대 유튜버가 반려견을 폭행하는 모습. /사진=유튜브 캡처
동물학대 유튜버가 반려견을 폭행하는 모습. /사진=유튜브 캡처

한 유튜버가 생방송 도중 반려견을 학대해 논란이 된 가운데 유튜브 관련 법안을 마련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물 학대 처벌 강화 그리고 유해 유튜브"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한 유튜버가 동물 학대를 유튜브에 전시하고 사람들이 항의하는 댓글을 달자 욕설에 대한 고소를 하겠다고 했다. 그 유튜버는 지금도 여전히 동물을 때리며 방송하고 있다"며 방송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반려 동물을 단순 소유물, 물건처럼 생각하고, 분양이 쉽고, 동물을 학대해도 처벌이 가볍기 때문에 이런 일이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다"면서 "동물 학대범은 단순 동물 학대로 그치지 않고 그 폭력성이 사람에게까지 이어져 강력 범죄의 씨앗이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어린 학생들을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유튜브에 이런 유해 콘텐츠가 버젓이 방치되지 않도록 관련 법안이 필요하다"며 규제를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30일 오전 11시 기준 약 6만2000여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앞서 유튜버 A씨는 지난 28일 개인방송을 하던 도중 자신의 반려견을 잡아 침대 위로 내던지고 목덜미를 잡아 수차례 얼굴을 때리는 등 학대행위를 이어갔다. 이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이 경찰에 신고했으나 처벌은 이뤄지지 않았다. 

방송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음성이 담겼다. 경찰이 "방송 중이냐. 개를 때렸다고 해서 확인하러 왔다"고 하자 A씨는 "누가 또 허위신고했네"라며 발뺌했다.

이어 그는 "내 강아지 때린 게 어때서 그러냐. 내가 내 개를 때린 게 잘못이냐"며 "내 양육 방식이다. 경찰분이 내 강아지 샀냐. 왜 시비조로 말하냐. 내 재산이고 내 마음이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경찰은 "우리가 시비걸러 온 것도 아니고 그렇게 신고가 들어와서 여쭤보는 거다"라며 "얘 물어요? 개한테 한번 물린 적이 있어서"라고 묻고는 별다른 조치 없이 돌아갔다.

경찰이 돌아간 뒤 A씨는 "분명히 경고했지. 니들 때문에 경찰만 고생한다"면서 "경찰도 내가 내 강아지 때린다는데 아무것도 못하잖아. 내 강아지 내가 훈육하겠다는데 경찰이 어떻게 할 건데"라고 시청자들을 향해 언성을 높였다.

특히 그는 "왜 우리나라 개장수들이 많은 줄 아냐. 동물보호법이 허울뿐인 법이고 동물학대로 처벌받는 사람이 없다. 개장수도 처벌 안 받는다"며 동물학대 처벌이 미흡한 현실에 대해 언급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5.91하락 27.5814:16 03/05
  • 코스닥 : 918.15하락 8.0514:16 03/05
  • 원달러 : 1127.30상승 2.214:16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16 03/05
  • 금 : 63.11상승 1.6714:16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