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아나운서, 명품 브랜드 '불가리' 정정 요청 "기모노 아닌 한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우영 아나운서가 게재한 한복(왼쪽). /사진=정우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정우영 아나운서가 게재한 한복(왼쪽). /사진=정우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정우영 스포츠 아나운서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인 불가리에 한복을 ‘기모노’라고 설명한 전시의 문제를 지적했다. 불가리 측은 정정 의사를 밝혔다.

정 아나운서는 지난 2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한복을 기모노라고 설명한 의상을 불가리의 오류를 지적했다. 정 아나운서가 올린 의상 설명문에 따르면 이 옷은 ‘블랙 실크 기모노’라고 표기돼 있다.

그는 “지난주 아내와 로마에 여름휴가를 다녀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세인트 안젤로 성에 들렀다가 불가리의 기획 전시회를 봤다. 그러던 중 아름다운 한복을 봤다”며 “설명을 확인했다가 더 놀랐다. 전시회 주최사인 불가리에서 이 옷을 한복이 아닌 기모노라고 설명을 한 것”이라고 작성했다.

정 아나운서는 “한복과 기모노는 비슷하지 않다. 완전히 다른 옷”이라면서 “불가리 같은 세계 패션에 영향력이 큰 럭셔리 기업이 위와 같은 실수를 한 점은 매우 아쉽다. 그렇기 때문에 꼭 정정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불가리가 꼭 알았으면 좋겠다. 위 의상은 기모노가 아니다. 한복이다”고 설명했다. 정 아나운서는 이 같은 글을 영어로도 작성하고, 불가리 공식 SNS를 태그하기도 했다.

이에 불가리 측은 30일 정 아나운서에게 설명 내용을 고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정 아나운서는 이날 SNS에 “불가리 측에서 전시회 담당에게 연락해 바로잡겠다는 답을 줬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상이 경매에 붙어 있었던 당시 카탈로그에 적혀있던 내용을 그대로 옮기면서 발생한 오류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많은 분들께서 관심 가져주신 덕분이다”며 “빠르게 대처해준 불가리도 고맙다”고 적었다.

한편 이 의상은 1960년대 후반의 작품으로 이탈리아의 소프라노인 마리아 칼라스가 소장하던 의상이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