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한국 불매운동 취업난 때문"… 내부갈등 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취업난’ 탓이라고 일본 언론이 주장했다.

30일 요미우리신문은 "한국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과거와는 달리 이례적으로 장기화 양상을 띠며 확산하고 있다"면서 "한국의 주력 산업인 반도체 산업의 고용감소를 두려워해, 취업난에 시달리는 젊은이들이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또 이번 불매운동이 장기화하는 이유로 한국 언론이 불매 운동의 확산을 보도하면서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고, 올해가 3.1절 독립운동 100주년을 맞는 등 반일 감정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것도 이유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선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한다'는 말이 확산하고 있는 것을 그 근거로 꼽았다.

요미우리신문은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매번 단기간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한국에서는 일제 해방 50주년이었던 지난 1995년에 일제 담배 불매 운동이 벌어졌고, 2001년에는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멤버들이 집필한 교과서가 검정을 통과한 것에 반발해 시민 단체가 담배와 학용품을 태우는 항의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지만 모두 단기간에 사그라졌다"고 전했다.

또 "지난 2001년에는 김대중 당시 대통령이 불매운동에 반대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일본 브랜드가 팔리지 않고 철수해 국내 고용이 감소해도 괜찮냐”는 한국 국회의원의 반대론도 찬성론에 묻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4일부터 일본이 한국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생산에 들어가는 핵심 원재료 3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불매운동도 한 달 째 이어지고 있다.

일본의 의류브랜드 유니클로는 임원이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아 두 번이나 사과했고, 매출은 최근 30% 가까이 줄었고, 국내 수입맥주 1위였던 아사히맥주도 불매운동 영향으로 2위로 밀려났다.

여론조사에서는 국민의 70%가량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