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핵찌 "별풍선 120만개 조작·탈세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J핵찌. /사진=아프리카TV 방송화면
BJ핵찌. /사진=아프리카TV 방송화면

아프리카TV BJ 핵찌가 1억2000만원 상당의 별풍선을 받은 것 관련, 자작 및 탈세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BJ 핵찌는 30일 오전 아프리카TV를 통해 "아프리카 별풍선 신기록을 세워서 감사한 마음밖에 없었다. 그런데 여러사람 입에 오르내리니 마음이 많이 안좋다"며 "인터넷에는 주작이니 별풍선깡이니 이런 댓글이 있어서 속상하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인방갤(인터넷방송갤러리)과 페이스북, 유튜브 등에서 별풍선 120만개에 관련해 제기한 의혹들을 봤다"며 "제가 제돈으로 제 방송 별풍선을 쐈다는 주작 의혹과 돈세탁 아니냐는 의혹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BJ 핵찌는 이른바 '별풍깡'이라고 불리는 돈세탁 의혹에 대해 "저는 별풍선을 한번에 100만~200만원 정도 환전을 한다. 필요한 돈만 환전을 했다"며 계좌와 세금 처리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자신에게 별풍선을 쏜 시청자인 '핵찌예비회장'과의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이게 어딜 봐서 (조작)업체, 업자와의 대화로 보이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유튜브에서 보니 중고나라에서 별풍선을 사면 기존 가격의 절반도 안 되는 40~50원 정도에 구매 가능하다고 하더라"며 "하지만 해당 시청자는 자신이 구매한 별풍선 내역을 직접 제게 보여줬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BJ 핵찌는 별풍선 논란이 일자 다시보기 영상을 삭제한 이유에 대해 "(별풍선을 준) 시청자와 합의해서 지웠다"며 "여러분들이 못 믿겠으면 계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BJ 핵찌는 지난 29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 시청자에게 별풍선 120만개를 받았다. 이를 현금으로 환산하면 무려 1억2000만원에 육박하며, 아프리카TV 역대 최다 기록에 해당한다.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BJ 핵찌가 자신의 돈을 들여 자신에게 별풍선을 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해당 별풍선을 제공한 시청자 '핵찌예비회장'은 아프리카TV 게시판을 통해 "여러가지 추측들이 많으신데 저는 BJ 핵찌를 실제로 만난 적도 번호를 교환한 적도 없다"며 "후원자라든지 뒤로 만나는 거 아니냐는 그런 쪽지와 글들을 통해서 BJ 핵찌가 많은 마음의 상처를 받고 있다. 그런 의도를 가지고 도와준 것도 아니란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해명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