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협박' 대진연 임원 구속영장… 경찰 "사안 중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경찰이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30일 오후 협박 혐의로 유모씨(35)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중하고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봤다"고 영장 신청 이유를 설명했다.

경찰은 전날(29일) 오전 9시5분께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유씨를 검거, 구체적인 범행동기와 경위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그러나 유씨는 체포 후 줄곧 묵비권을 행사하며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 1일 커터칼과 죽은 새, 메모가 담긴 협박성 소포를 국회의원회관 윤소하 의원실에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메모에는 "민주당 2중대 앞잡이로 문재인 좌파독재 특등 홍위병이 됐다",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고 하단에는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써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유씨는 대진연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대진연은 전날 오후 "대진연이 윤소하 의원을 협박했다는 말도 안 되는 사기조작극을 엄중히 규탄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을 척결하기 위해 앞장서는 대진연이 적폐청산에 함께 나서는 정의당 원내대표를 협박했다는 것이 말이 되는 일인가. 이번 체포소동은 철저한 조작사건이자 진보개혁세력에 대한 분열시도"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날 오전에도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영화에서만 일어나던 조작사건이 우리에게 나타날 줄은 몰랐다"며 "대진연을 탄압하고 해체시키려는 공작"이라고 반발했다.

한편 대진연은 지난해 3월 한국대학생연합, 대학생노래패연합 등 대학 운동권단체들이 연합해 출범한 진보단체다. 하위단체인 서울대진연은 올해 4월 출범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출범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 방문을 환영하는 백두칭송위원회'의 핵심단체로 서울 곳곳에서 김정은 환영 홍보활동을 펼쳐왔다.

올 3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실을 점거해 22명이 연행된 바 있으며, 지난 9일에는 서울 중구의 미쓰비시 한국영업소 앞에서 '강제징용에 대해 사죄하라'고 기습시위를 벌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