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설' 곽상욱 오산시장, "내년 총선 앞둔 음해이자 가짜 뉴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곽상욱 오산시장. / 사진제공=오산시
곽상욱 오산시장. / 사진제공=오산시
곽상욱 오산시장이 30일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이 제기한 불륜 의혹에 대해 "왜곡된 음해이자 가짜뉴스"라며 법적 대응 의지를 밝혔다.

곽 시장은 이날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 기자회견에 대한 반박문을 통해 "지난 지방선거 때 저를 낙선시키기 위해 유포된 흑색선전이 되풀이됐다"며 "내년 총선에 앞서 오산지역 정치가 정치적 음해와 다툼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것 같아 참으로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곽 시장은 불륜관계로 지목된 여성의 인터뷰 보도를 인용해 "인터뷰를 보면 당사자 조차 부인하는 이번 회견 내용의 진실이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곽 시장은 "지방선거에 맞춰 유포된 흑색선전이 모두 일단락된 지금 시점에 다시 떠도는 것은 내년 총선을 생각조차 하지 않는 제 정치적 진로를 두고 미리 엉뚱한 재갈을 물리려는 모략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권재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 오후 도의회 자유한국당 비교섭단체 사무실에서 곽 시장의 불륜행위를 주장하며 시장직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당협위원장은 "한모(43·여)씨가 5월14일 서울 서초구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에 전화를 걸어 곽 시장과 불륜관계를 밝혔다"며 "오산시당협은 이후 한씨를 불러 변호사 입회 하에 신빙성 있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이 당협위원장은 곽 시장이 2016년 9월 초 강남고속버스 터미널 근처 나이트클럽에서 한씨와 처음 만나 이후 8개월 동안 7~8차례 성관계를 가졌다고 전했다. 이 일로 2017년 4월 이혼한 한씨가 곽 시장에게 도움을 요청해 2차례에 걸쳐 2860만원을 받았다고도 했다.

이 당협위원장은 "곽 시장은 더 이상 거짓말로 상황을 모면하려 하지 말고 오산시민께 사과하고 사퇴하기 바란다"며 "이런 사람을 시장 후보로 공천한 더불어민주당과 안민석 국회의원이 직접 나서 사실을 규명, 엄정히 처리해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한씨의 진술을 제외하고 곽 시장의 불륜사실을 직접 증명할만한 녹취파일 등 다른 증거를 제시하지는 못했다.

 

오산=김동우
오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