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50억 달러 요구" 보도에… 청와대 "구체적 액수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 3월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서명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 3월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서명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뉴스1

청와대가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방위비 분담금에 대해 "구체적인 액수는 언급하지 않았다"라고 30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이 50억달러를 요구하기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는 보도가 있는데, 구체적인 액수를 언급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50억달러는 우리 돈으로 약 5조9000억원에 달하는 거액이다.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볼턴 보좌관과 의견 교환을 했지만, 구체적 액수 협의는 없었다"라고 전했다.

강 장관은 또 "합리적인 수준으로 공평한 분담금을 정하기 위해 서로 협의해 나가기로 공감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 매체는 지난 24일 "볼턴 보좌관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강 장관을 잇따라 만나 차기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에서 한국에 50억달러를 요구하기로 정했다'라고 보도했다.

앞서 한국과 미국은 지난 2월10일 유효기간 1년(2019년)에 총액 1조389억원(작년 대비 8.2% 인상)의 방위비 분담에 협의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