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택시장 다시 반등할까… "상승 잠재요인 충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지난해 9·13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하향세를 보이던 서울 주택시장이 최근 다시 상승 조짐이다. 특히 서울 아파트값이 35주 만에 하락세를 끝내고 4주 연속 상승한데 이어 매수심리와 주택전망을 나타내는 각종 지표 역시 상승곡선을 그린다.

31일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이달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월보다 0.37% 올랐고 지난해 12월(0.11%) 이후 7개월 만에 상승세다.

서울 강남권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도 이달 9억9873만원으로 조사를 시작한 2008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지난해 12월 9억9705만원까지 올랐다가 올 1월 조사 표본 개편과 서울 아파트값 하락 전환 등으로 지난 5월 9억8224만원까지 내려갔지만 지난달 다시 반등하더니 한달 동안 1394만원(1.42%)이나 올랐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역시 지난 15일 기준 85.6로 지난해 12월31일(87.0) 이후 가장 높았다.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시장 동향’에 따르면 이달 서울 지역 주택매매가격 전망지수는 111.2로 집계돼 전월(95.4)보다 15.8포인트 오르면서 10개월 만에 기준선(100)을 상회했다.

거래량 역시 꿈틀댄다. 서울 상반기 주택매매거래량은 4만216건으로 전년 동기보다 56% 감소했지만 6월만 놓고 보면 8990건으로 전월보다 11.3% 늘었다.

미분양 역시 지난 3월 이후 꾸준히 감소세다. 국토부에 따르면 서울 미분양주택은 지난해 말과 올 초 30가구 안팎에서 지난 3월 770가구로 급증했다가 ‘4월 292가구→ 5월 178가구→ 6월 123가구로 다시 줄고 있다. 이는 전국 미분양주택이 ▲4월 6만2041가구 ▲5월 6만2741가구 ▲6월 6만3705가구 등 증가세를 보인 것과는 대조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오름세가 완연하진 않지만 매수심리가 살아나고 시세보다 저렴한 아파트를 기다리는 대기수요가 늘어나 서울 주택시장을 달굴 잠재 요인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