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부당해고 논란' 계약직 아나운서들에 "직무 부여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4월 계약 해지된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지난 3월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MBC 아나운서 부당해고 무효확인소송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지난해 4월 계약 해지된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지난 3월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MBC 아나운서 부당해고 무효확인소송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MBC가 부당 해고 여부를 두고 법적 공방 중인 2016~2017년 입사 전문계약직 아나운서들에게 직무를 부여하기로 했다. 갈수록 악화되는 경영 상황 개선을 위해 오는 8월1일 자로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한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MBC는 3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직장 내 괴롭힘 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및 경영상황 평가 등을 공개했다.

우선 MBC는 이날 "소송 중인 아나운서들에게 아나운서국 업무 중 적절한 직무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6~2017년 입사한 계약직 아나운서들은 최승호 현 사장 취임 후 지난해 초 계약이 갱신되지 않아 퇴사 처리됐다. 이 중 9명이 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한 끝에 중앙노동위원회가 올 초 부당 해고 판정을 확정했다.

이후 개인 사정이 있는 이들을 제외한 7명이 지난 5월 복직했지만 이들은 MBC로부터 아나운서국이 아닌 격리된 공간에 배치되고 업무를 받지 못해 논란이 됐다. 이에 복직 아나운서들은 이른바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시행 후 관련 1호 진정서를 정부에 제출하기도 했다.

결국 MBC는 외부 전문가를 위원장으로 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한 뒤 "적절한 직무를 부여하고 아나운서국 사무실에 배치하라"는 조사위의 권고를 수용하기로 했다.

조능희 MBC 기획조정본부장은 "계약직 아나운서들은 방송 출연을 원하고 있지만 이는 제작진의 고유 권한이라 불확실하다"며 "아나운서국장이 조율할 수 있는 업무에 투입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MBC는 2019년 상반기 영업손실이 400억원에 이르는 것과 관련해 오는 8월1일부터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한다고 전했다.

정영하 MBC 정책기획부장은 "이미 임원 임금 10% 삭감, 업무추진비 30% 반납 등을 시행하고 있다"며 "1일부터 조직 슬림화, 해외 지사 효율화 및 파견 대상 업무 축소, 프로그램 탄력 편성 및 제작비 효율화 등을 통해 지난해보다 140억원을 절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노동조합과의 협상을 통해 '영업성과와 상여금 연동', '임금 피크제 확대 적용'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조 본부장은 "중간광고가 지상파 경영상황을 모두 해결해 주는 건 아니지만 개선을 할 수 있는 조건은 될 수 있다"며 매출 확대를 위한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을 정부에 강하게 건의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