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간부 인사, 서울중앙지검 1·2·3 차장에 '신자용·신봉수·송경호' (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 가운데 선임이자 형사 사건을 총괄하는 1차장에 신자용 법무부 검찰과장(47·사법연수원 28기)이 임명됐다. 2차장에는 신봉수 특수1부장(49·29기), 3차장에는 송경호 특수2부장(49·29기), 4차장에는 한석리 강릉지청장(50·28기)이 각각 임명됐다.

법무부는 31일 고검검사급 검사 620명, 일반검사 27명 등 검사 647명에 대한 인사를 오는 8월6일자로 단행한다고 밝혔다.

법무부 관계자는 “지난 26일 대검검사급 검사 신규보임 및 사직 등으로 발생한 고검 검사급 결원을 충원하는 등 신속한 후속 인사를 통해 조직을 정비했다”며 “당면한 현안 수사, 공판 등 업무를 차질 없이 수행할 새로운 진용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5:32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5:32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5:32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5:32 09/23
  • 금 : 73.30상승 0.415:32 09/23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