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빙턴, 레슬링으로 라울러 꺾고 '7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테이크다운 횟수 10:0, 타격 횟수 223:73이라는 숫자가 경기 내용을 설명해준다. 웰터급 랭킹 2위 콜비 코빙턴이 전 동료 로비 라울러를 꺾었다.

코빙턴은 4일 미국 뉴저지주 뉴어크에서 열린 UFC on ESPN 5의 메인이벤트에서 라울러를 상대로 5라운드 종료 3:0 심판전원일치 판정승(50:44, 50:45, 50:45)을 거뒀다.

경기 중 코빙턴은 장기인 레슬링을 활용해 라울러를 그라운드로 몰아붙였다. 라울러는 초반부터 코빙턴에게 깔려 힘들어했다.

코빙턴은 2~4라운드에서도 더욱 자신 있게 테이크다운을 시도하는 등 레슬링 압박을 계속하며 일방적인 경기 흐름은 이어갔다.

5라운드가 시작되자 라울러는 KO를 빼앗기 위해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그러나 코빙턴은 정면 대결을 피한 채 옥타곤을 도는 유연한 운영으로 승리했다.

코빙턴은 이 승리로 7연승을 신고했다. 최근 김동현, 데미안 마이아, 하파엘 도스 안요스, 로비 라울러 등의 상대를 모두 같은 방식으로 잡았다. 랭킹 2위로서 라울러를 꺾은 만큼 다음 경기에서 타이틀 도전이 기대된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